천주교 한강성당

로그인

로그인 상태 유지

닫기

성당 대표 메일 안내 사제관 priest@hankang.or.kr  | 수녀원 sister@hankang.or.kr  | 사무실office@hankang.or.kr


한강성당


> 한강성당 > 한강성당 소개 > 본당 및 주보성인 소개

본당 및 주보성인 소개

본당 소개

  • 설립년월일1970년 12월 13일
  • 소재지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동 81길 38
    (우편번호 : 04423)
  • 주보성인순교성인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
  • 관할구역이촌1동 전체, 한강로3가 65번지 쌍용,
    트럼프, 서빙고동 신동아아파트
  • 구역/반수14개 구역 / 70개 반
  • 신자수6,493명(2017년 8월 현재)

한강성당은 1970년 12월13일 삼각지 본당에서 당시 신자 6백 20명(150세대)으로 분리ㆍ독립되었습니다. 현 용강 중학교 창고에서 첫 미사를 드리면서 시작된 성당 공동체는 1971년 10월, 이촌동 초입에 새로운 성전을 건립하였습니다. 그 후, 늘어나는 신자 수에 비해 협소했던 성당 건물을 증축하였으나 결국 1990년 12월 30일에 지금의 성전을 건립하고 김수환 추기경의 집전으로 축성식을 거행하였습니다.
성전 내부의 장식물 중 십자고상과 14처상은 당시 서울 미대 최종태 교수가, 스테인드 글라스는 서울 미대 양승춘 교수가, 성모자상은 영원한 도움의 성모회의 최레지나 수녀가, 성수반은 조각가 이순석씨가 각각 제작하여 봉헌하였습니다.
입구의 성모동굴과 성당 뒤편에 만들어진 십자가의 길, 성당 마당의 김대건 신부님 동상 등도 아름다운 장식물입니다.

이제 칠천 여명의 신자들이 활동할 만큼 크게 자란 제1 중구-용산지구 한강성당의 관할구역은 동부이촌동 전 지역과 용산동 일부, 서빙고동의 일부가 되었습니다.

주보성인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 소개

성 김대건 안드레아(Andreas)는 1821년 8월 21일 충남 당진군 우강면 송산리 솔뫼 마을에서 아버지 김제준 이냐시오와 어머니 고 우르술라 사이에서 태어났습니다. 김대건의 아명은 재복(再福)이고 이름은 지식(芝植)이라고 하는데, 그의 집안은 열심한 구교 집안입니다. 김대건의 증조부 김진후 비오(Pius)와 아버지는 순교로써 신앙을 증거한 순교자입니다. 신앙 깊은 순교자의 집안에서 성장한 김대건은 굳센 기질과 열심한 신덕으로 충실히 생활하던 중, 16세 때인 1836년에 모방 신부에 의해 최양업 토마스와 최방제 프란치스코와 함께 마카오로 유학가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최 프란치스코는 병사하였으므로, 남은 두 신학생만이 훌륭히 학업과 성덕을 닦았으나 나이가 25세에 이르지 못하여 때가 오기를 기다렸습니다.

그 무렵 파리 외방 선교회가 조선 교구를 담당하여 주교와 신부를 조선에 입국시켜 전교하고 있는 중이었으나, 조선이 외국과 수호조약을 맺지 않아 종교자유가 없었음으로 프랑스 루이 필립 왕이 파견한 함대의 세실 제독이 그 계획을 실행하겠다고 나섰습니다. 김대건은 세실 제독의 통역관이 되어 조선이 들어갈 메스트르 이 신부와 함께 에리곤 호에 오르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세실 제독이 갑자기 조선 항해를 중지하게 되어 김대건은 혼자 육로로 본국에 들어갈 계획을 세웠습니다. 변문에 이르러 조선 사절단의 일원인 김 프란치스코를 만나 본국 소식을 자세히 듣게 되었는데, 성직자를 비롯하여 아버지와 많은 신자들이 순교하였다는 이야기를 듣고, 입국을 서둘러 그해 12월 29일 혼자 의주 변문을 거쳐 입국하였으나 중도에서 본색이 탄로날 위험이 생겨 다시 국경을 넘어 중국으로 돌아갔습니다.
그 후 김대건은 백가점(白家店)과 소팔가자(小八家子)에 머물며 메스트르 신부로부터 신학을 배우고, 1844년 12월 15일 페레올 고 주교로부터 부제품을 받고, 다시 입국을 시도하여 고 주교와 함께 변문으로 왔으나 김 부제 혼자만 1월 15일 서울에 도착하였습니다. 1845년 4월 주교와 신부를 맞이하기 위하여 상해에 갔다가 그 해 8월 17일 그곳의 김가항(金家港) 성당에서 페레올 고 주교 집전으로 사제품을 받아 조선교회의 첫 사제가 되었습니다. 이어 8월 24일 상해에서 30리 떨어진 횡당(橫堂) 신학교 성당에서 다블뤼 안 신부의 보좌를 받으며 첫 미사를 집전하였습니다.

같은 달 31일 고 주교와 다블뤼 안 신부를 모시고 라파엘호라 명명한 작은 목선을 타고 상해를 출발하여 1845년 10월 12일에 충청도 나바위라는 조그마한 교우촌에 상륙하였습니다. 김 신부는 선교활동에 힘쓰는 한편 만주에서 기다리는 메스트르 이 신부를 입국시키려고 애썼으나, 의주 방면의 경비가 엄해서 고 주교는 바닷길을 알아보라고 지시함으로, 백령도 부근으로 갔다가 순위도에서 1846년 6월 5일 밤에 체포되었습니다.

체포된 김 신부가 황해 감사 김정집의 심문에서 자신은 조선에서 출생하여 마카오에서 공부했음을 토로하자 황해도 감사는 왕에게 이 사실을 보고하였습니다. 그리하여 조정에서는 이 사건의 중대성을 인식하여 중신회의를 열고 서울 포청으로 압송케 하였습니다. 일부 대신들은 김 신부의 박학한 지식과 외국어 실력에 탄복하여 배교시켜 나라의 일꾼으로 쓰자고 하는 의견도 있고 해서 배교를 강요했으나, 김 신부는 도리어 관리들을 교화시키려고 하자 사학의 괴수라는 죄목을 붙여 사형을 선고하였습니다. 김 신부는 사제생활 1년 1개월만인 1846년 9월 16일에 새남터에서 군문효수형을 받고 순교하였습니다. 이때 김 신부의 나이는 26세였습니다. 그는 1925년 7월 5일 교황 비오 11세(Pius XI)에 의해 시복되었고, 1984년 5월 6일 한국 천주교회 창설 200주년을 기해 방한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Joannes Paulus II)에 의해 시성되었습니다.

하단 정보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동 81길 38 | 대표전화 02.796.1845 / 02.796.1846 | 혼인성사 안내 02.796.1847 | 팩스 02.790.5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