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한강성당

로그인

로그인 상태 유지

닫기

성당 대표 메일 안내 office@hankang.or.kr


한강성당


> > 공지사항

공지사항

[20220109] 주님 세례 축일 주임신부님 미사 강론

작성일  |2022.01.09 조회수  |169

주님 세례 축일


22. 1.9  한강주임



+ 찬미예수님 (“너는 내가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다.”)


오늘 우리는 성탄시기를 마치면서, 새로운 시작의 때에, 예수님의 세례를 기념합니다. 세례자 요한이 예고했던, 오시기로 되어있던 구세주가 이제 세례를 통해 복음선포의 여정에 본격적으로 나서시게 됩니다. 

하느님과 멀어진 후, 그 관계의 회복을 위해 인류가 고대하며 기다려온 구원이 선포되었습니다. 그리고 주님께서는 세상의 고된 삶에서 고통받는 이들이 참 생명을 얻을 수 있도록 복음을 선포하십니다.


오늘 이사야서와 사도행전의 말씀은 세상에 생명을 주러 오신 분과, 그분의 역할에 대해서 거듭 말씀하고 계십니다. 주님은 이 세상에 공정을 펼치시고, 차별하지 않으십니다. 어떤 민족이건 당신을 경외하며 의로운 일을 하는 사람은 다 받아주십니다.

그런 점에서 주님의 세례는 단순히 한 개인의 사적인 예식이 아니었습니다. 복음적 사명을 위해 살겠다는 공적인 약속으로서 그 첫걸음에 해당하며, 세상 모든 이들을 향해 열려진 ‘복음의 시작’을 알리는 선언이었습니다.


오늘날 세례받은 이들이 무수히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본인이 원한다면 누구나 신앙의 대열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신앙의 목표는 이제 우리의 힘으로서가 아니라, ‘주님의 이끄심과 보호하심을 믿고 그 말씀에 따라 살아가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이미 신앙생활을 해 오신 분들은 느끼시는 것처럼, 그러한 세례와 신앙이 주는 의미에 합당한 삶을 사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고, 당연히 그대로 사는 사람도 많지 않습니다. 

매우 단순하지만, 우리는 인간적 존재의 한계에 늘 갇혀있고, 어느 순간에는 본능적 판단에 따라 이기적 존재로 돌아가기 쉽기 때문입니다.


새해를 시작하면서, 우리가 맞이한 ‘주님의 세례축일’은 바로 그렇게 한계 속의 인간이 하느님의 사랑에 의지하여, 그 말씀에 따른 삶을 살려는 결심을 믿음 안에서 확인하는 자리입니다.


그래서, 오늘 예수님 세례에 있어서 절정은 하늘의 응답입니다.

“너는 내가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다.” 

 

“우리는 누구입니까?”, “주님의 사랑받는, 그 사랑 안에서 살려고 하는 주님의 자녀임을 삶 속에서 얼마나 느끼고 있습니까?” 각자 자신에게 물어봅시다.

  

주님의 세례축일을 기념하면서, 우리가 받은 세례성사와 그 의미를 다시 생각해 봅니다. 이미 우리의 삶은 시작되었지만, 믿음을 통해 그 인간의 한계를 훨씬 뛰어넘는 능력과 도움을 받을 수 있음을 분명히 기억해야 하겠습니다. 

그리고 그 도움에 기꺼이 의지하며 늘 주님께 기도하는 삶을 살아갈 때, 비로소 하느님의 자녀로서 완성되는 것임을 마음깊이 새겨봅시다.



게시판 목록
번호 카테고리 제목 등록일 조회수
공지 변동 2022.05.06 73
공지 전례 2022.04.27 140
공지 전례 2022.04.20 121
공지 변동 2022.03.30 366
2129 기타 2022.05.18 152
2128 모집 2022.05.18 21
2127 기타 2022.05.11 90
2126 기타 2022.05.06 80
2125 변동 2022.05.06 73
2124 전례 2022.04.27 140
2123 기타 2022.04.27 92
2122 전례 2022.04.27 43
2121 기타 2022.04.20 96
2120 전례 2022.04.20 121
맨처음 맨 마지막
목록

하단 정보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동 81길 38 | 대표전화 02.796.1845 / 02.796.1846 | 혼인성사 안내 02.796.1847 | 팩스 02.790.5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