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한강성당

로그인

로그인 상태 유지

닫기

성당 대표 메일 안내 office@hankang.or.kr


한강 게시판


> > 함께하는 삶

함께하는 삶

겸손하신 손성모 말세리노님

작성자  |길을걷다 작성일  |2023.12.26 조회수  |273


조당을 풀고 맘껏 성체를 모실수 있게 되었을때 
처음 맡은 봉사가 성경공부 리더였습니다.
지금도 나아진건 없지만
당시 제가 뭘 그렇게 안다고 리더를 맡았겠습니까.
다만 우리 그룹에서 제일 나이가 적어 심부름을 잘 할거 같아 
뽑아놓으신 거였지요.
같이 삶을 나누면서, '신앙을 산다'는게 저런거구나 하는 것도자연스레 알게되었습니다.

부부가 하루도 빠짐없이 같이 묵주를 드리고 
성경을 한줄씩 돌아가며 읽어 벌써 통독이 세번째인가 싶고,
성수를 찍고 대성전에 들어서면서는
'하느님! 저 아가다 왔어요!' 하고 인사부터 드리고,
어느날은 사는게 너무 힘들어서 성모님께 불평드렸는데
'네가 죽은 아들을 네 품에 안아봤느냐...'라는 말씀이 들리는 듯 하였고.
평소에도 빠지지 않고 미사를 드리시면서도  
특히 주님 돌아가셨을 때는 무덤 앞에서 기도하시려 
이불까지 싸들고 가시고.
이것은 모두 
손성모 말세리노님의 가정이야기입니다.​

​손 말세리노님.
영화배우 외모에 봉사에 신앙까지 깊으셨음에도 
늘 겸손하셨던 분.
저는 이름을 '겸손'으로 하였음에도 한참을 못 미칩니다만..

얼마전 제 다정했던 부친이 돌아가신걸 알고 
기도중에 기억하셨다며 정말 다정하게 말씀주셨던 
진짜 아버지같던 분.

​손 말세리노님이 많이 아프시답니다.
밥한끼 대접도 못했는데 위중하시다니요.
딱 맞는 약을 못찾아 잃어버린 의식을 찾을 수가 없다니요.
어딜 그렇게 헤매고 다니시는지
성당 오셔서​
님이 사랑하시던 성체 한번 더 영하셔야지요.

위암도 이겨내셨는데 
​부디 좀만 더 견디셔서 
새벽미사에서 웃으며 인사드릴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사랑의 주님.
모든 순간에 그분과 함께 하소서.
아멘.

  • 김프란치스코

    함께 기도 드립니다.

    2024-01-06 08:43:01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836 길을걷다 2023.12.26 273
835 노아가다 2023.12.18 166
834 노아가다 2023.11.28 392
833 monsan 2023.10.09 353
832 희망의발걸음 2023.07.11 723
831 kimsamuel 2023.07.08 1147
830 mute 2023.06.16 667
829 물망초 2023.05.20 892
828 희망의발걸음 2023.05.10 677
827 huiming06 2023.05.09 1848
맨처음 맨 마지막
목록

하단 정보

[성당 개방시간] 05:30~21:00   [사무실 운영시간] 월 휴무, 화~금 09:00~19:00, 토~일 09:00~20:00, 법정공휴일 휴무

서울 용산구 이촌로81길 38   |   대표전화 02.796.1845 / 02.796.1846   |   혼인성사 안내 02.796.1847   |   팩스 02.790.5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