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한강성당

로그인

로그인 상태 유지

닫기

성당 대표 메일 안내 office@hankang.or.kr


한강 게시판


> > 함께하는 삶

함께하는 삶

聖者가 된 바위

작성자  |노아가다 작성일  |2021.01.12 조회수  |45

聖者가 된 바위 / 노아가다


설악산 대청봉 산행 길 지친 몸으로

바위에 걸터앉았다

차갑고 단단하게 보였는데 햇살 다녀간 흔적인지

널따란 등위가 따습다

섬세한 주름과 매끄러운 결이 모여 억겁의 시간을 건너 온 바위

그 속은 빈틈 하나 없이 꽉 찬 경전 같다

말없이 말 거는 바위의 침묵을 느껴본다

무관심과 착각 속에서 텅 빈 내 안에

따뜻한 온기가 스멀스멀 들어오는 것 같다

단단한 돌이 말랑말랑한 경전이라니!


토닥토닥 품어주는 어머니의 품속처럼 포근하다

바위는 무관심을 먹고 산다

켜켜이 쌓인 무게 제 몸을 조금씩 떼어내며

오직 비워내는 시간 속에서 聖者가 된다는 걸

소리 없음의 강론이시다

주어진 시간 온 몸을 끌어안고 무엇이든 받아 주고 있다

서로 말을 안 해도 마음이 통하는 침묵!


지치고 힘든 자 모두 나에게로 오라 하시는 것 같다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810 노아가다 2021.01.12 45
809 그레고리오 2020.09.29 570
808 성가복지병원 2020.06.05 628
807 withcoffee 2020.05.30 402
806 한강의벗 2020.01.02 616
805 사랑님 2019.12.09 485
804 미카엘 2019.12.02 440
803 미카엘 2019.11.28 528
802 미카엘 2019.11.27 398
801 노아가다 2019.11.13 423
맨처음 맨 마지막
목록

하단 정보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동 81길 38 | 대표전화 02.796.1845 / 02.796.1846 | 혼인성사 안내 02.796.1847 | 팩스 02.790.5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