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한강성당

로그인

로그인 상태 유지

닫기

성당 대표 메일 안내 office@hankang.or.kr


한강 게시판


> > 함께하는 삶

함께하는 삶

알고 싶습니다..

작성자  |물망초 작성일  |2018.10.28 조회수  |88

궁금해서요...........

안녕하십니까?..   혹 ........아신는 분 계시면 답주시면 감사...

 

" 파트리치오 " 성인의 대한 자세한 내용을 아시는 분 계시면 ..

본당 홈페지에  적어 주시면 감사합니다.

 

레지오 교본을 읽다 보니 파트리치오  성인이야기 나와

검색해 봐도 자세히  알수 없읍니다....

 

그리고 매 미사때마다 느낌이 있어 몇자 적습니다.

본당 부주임신부님 "이상향 사도요한" 신부님  감사드립니다.

 

매미사때마다  어찌나 강론을 그리도 자세히 우리가 이해하기

편하게 준비를 해  미사때 말씀을  하시는지  저는 매번

 

감탄 감탄  덕분에 강론시간 즐겁습니다.

신부님 감사합니다. 어떤때는 피곤해서 졸립기도 하련만.

 

신부님 강론만 들으면 눈이 말똥말똥 귀가 더 번쩍 번쩍..........

제가 밖에 나가 우리 부주임신부님 자랑을 많이 합니다.

 

공연히 제 어깨가 으쓱해 지곤합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좋은 말씀 많이 많이 해 주세요...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 노아가다

    성 빠뜨리시오 주교의 [고백록] 에서(Cap. 14-16: PL 53,808-809)

    나를 통하여 많은 사람들이 하느님 안에서 다시 태어났습니다.

    시련의 날에 나를 충실히 지켜 주시어 지금까지 겪어 온 모든 곤경 속에서 보호해 주신 내 주 그리스도께 오늘 내가 내영혼의 산 제물을 바치게 된 데 대하여 하느님께 끊임없이 감사를 드립니다.

    그래서 나는 이제 이렇게 말하고 싶습니다.

    "주여, 제가 누구이며 제 소명이 무엇이기에 그렇게도 엄청난 천상 은총을 입혀 주셨습니까? 당신은 제가 이교인들 가운데서 기뻐 용약하며 일이 잘 안될 때나 잘될 때나 당신 이름을 전파하는 것을 허락해 주셨습니다. 또 당신은 그 어떤 일이 생기더라도 그것을 똑같은 마음으로 받아 들일 수 있는 흔들리지 않는 신앙을 주시고 제 청을 잘 들어 주시는 당신께 감사 드려야 한다는 것을 깨우쳐 주셨습니다.

    그리고 당신은 무지한 인간인 제가 당신이 예언하신 대로 이교인들 앞에 주님의 증인으로서
    복음을 전파한 분들을 본받아 이 시대에 그렇게 놀랍고도 거룩한 일을 할 능력을 저에게 베푸셨습니다."

    내 나이조차 모르고 하느님의 단맛도 몰랐던 나에게 그전에 없었던 이 지혜는 어디서 생겨났습니까? 내가 하느님을 알게 되고 사랑할 수 있게 되었으며 아일랜드에 와서 복음을 전파하기 위해 본국과 가족을 떠날 수 있게 된 이 크나큰 은혜는 어디서 왔습니까? 그리고 내가 내 인간적 약점을 체험하기 위해 이교인들로부터 모욕을 당하고 사슬에 매일 정도까지 수많은 박해를 견디어 내어 마침내 다른 이들의 유익을 위해 내 목숨을 바칠 수 있게 된 그 힘은 어디서 왔습니까?

    하느님께서 내가 그렇게 할 수 있다고 인정하시고 허락해 주신다면 서슴지 않고 기꺼이 그분의 이름을 위해 목숨까지 바칠 준비가 되어 있으며, 죽을 때까지 그 이름을 위해 내 생명을 모두 소비하고 싶습니다. 사실 나는 하느님께 너무도 큰 은혜를 입고 있습니다. 그분은 나를 통하여 많은 민족들이 하느님 안에서 다시 태어나게 하시고 진보하여 완성에 이르도록 하셨습니다. 그리고 개종한 민족들에게 계속하여 봉사할 수 있도록 어느 곳에서나 성직자들을 성품에 올리도록 하셨습니다. 과거에 하느님께서 약속하신 대로 이 민족들은 그분이 땅 극변에서부터 불러 주신 민족들입니다.

    예언자 예레미야는 말합니다. "온 세상 구석 구석에서 뭇 민족이 주께 와 아뢸 것입니다. 우리가 조상 적부터 모시던 것은 헛된 우상이었다!’"

    예언자 이사야는 또 말합니다. "나는 너를 만국의 빛으로 세운다. 너는 땅 끝까지 나의 구원이 이르게 하여라."

    나는 이제 주님의 그리침 없는 약속의 성취를 기다리고 싶습니다. 그분은 복음서에서 말씀하십니다. "많은 사람이 동서방에서 와 아브라함과 이사악과 야곱과 한자리를 차지할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세상 곳곳에서 신자들이 생기리라고 믿고 있습니다.


    가톨릭 홈에서

    2018-10-30 11:11:13
  • 노아가다

    성 파트리치오는 오곤네르와 같이 아일랜드 사람들에게 뛰어난 영웅으로 존경을 받고 있는 인물이다. 실제로 19세기에 오곤네르가 정치계에 남겨 놓은 것과 같은 공적을 파트리치오는 5세기에 종교계에 남겨 놓은 인물이다.

    그는 385년 스코틀랜드의 기르바그에서 태어났다. 그의 소년 시절에는 별 다른 일이 없었지만 그 자신이 서술한 참회록이라 지은 자서전 속에서 당시의 자신은 거의 하느님에 대해서는 생각지 않은 죄인이었다고 자책(自責)하고 있다.

    16세 때 아일랜드의 해적이 스코틀랜드에 침입해 그는 그들의 포로가 되어 불쌍하게도 노예로 팔려갔다. 그러나 이 같은 재앙이 전혀 그에게 이익이 안 되었다고는 볼 수 없었다. 그 이유는 파트리치오가 목동으로서 가축을 지키는 한편 하느님께 대해 깊이 생각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이렇게 노예 생활하기를 6년, 22세의 청년이 된 파트리치오는 결단심을 가지고 탈주에 성공해 무사히 고향의 집으로 돌아올 수가 있었다.

    아일랜드에서 고생하는 동안 친히 목격한 외교인들의 가련한 영혼의 상태는 오랫동안 그의 마음에서 사라지지 않았다. 그는 그것이 원인이 되어 장차 사제가 되어 복음을 전하며 그들의 영혼 구원을 위해 노력하려는 결심을 갖기에 이르렀다.

    전승에 의하면 그는 자신의 결심을 관철시키기 위해 프랑스 레닌 수도원에 들어가 옥세르에서 신학을 배우고 귀국 후 사제가 되었다한다. 그는 친척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선교를 목적으로 아일랜드레 건너가려고 하던 차. 때마침 아일랜드의 주교 바라디오가 서거했으므로 그는 주교직에 올라 보좌 신부 약간명과 함께 고국을 출발했다.

    그 당시의 아일랜드에는 소수의 그리스도교 신자만 있었을 뿐 주민의 대부분은 우상숭배의 미신에 젖어 도루이도(이교 제사장)라는 자의 지도를 따르는 형편이었다. 정치적으로는 각지에 추장(酋長)들이 있어 각자의 토지를 다스렸고, 전체를 통할하기 위해서는 다라라는 곳에 왕이 있었다.

    파트리치오는 보좌 신부들과 같이 아일랜드에 도착했으나 토민들에게 해적으로 오인(誤認)받아 돌로 쳐죽임을 당하게 될 찰나에 피신해 전에 노예 생활을 하고 있던 북부지방에 가서 복음을 전하여 그 곳 추장을 개종시켰다.

    그 후 파트리치오는 남쪽으로 가서 라오게르 왕을 축하하기 위해 도루이도나 추장들과 한자리에 앉아 있을 때 그 앞에 나와서 참된 종교를 설명하니 왕과 장관들과 상류 부인들이 개종하여 그에게 세례를 받았다. 또한 도루이도인 트부도라는 자도 교회의 진리를 깨닫고 그의 시재(詩才)로써 복음 보급에 힘껏 노력했다고 전해 내려온다.

    풍부한 하느님의 은총의 도움으로 대단한 성공을 거둔 파트리치오는 더욱 동분서주하며 불요불굴의 활동을 계속해 사람들을 가르쳐 인도하고 성당, 수도원을 세우고 사제를 양성하여 마침내 아일랜드 전국을 가톨릭국으로 만들 수가 있었다. 따라서 전 국민은 그를 자비로운 아버지와 같이 생각하며 누구하나 그에게 순종치 않는 이는 없었다.

    그가 어려운 교리를 쉽게 설명하는데 얼마나 교묘했던가는 다음의 일례로 알 수 있다. 어느 날 그가 삼위일체의 오묘한 도리를 설명하고 있었는데 원체 오묘한만큼 누구나 좀처럼 이해하기가 곤란했다.

    그때 파트리치오는 생각한 끝에 곁에 있던 클로버(Clover) 한 포기를 손에 들고 “보는 바와 같이 이것은 하나의 클로버이지만 끝은 세잎으로 되어 있다. 이와 같이 하느님께서도 한 분이시지만 그의 위(位)는 셋으로 되어 있다”라고 설명했다. 청중은 이런 적절한 비유에 비로소 삼위일체의 개념을 확실히 파악할 수가 있었다.

    지금도 아일랜드에서 성 파트리치오 축일에 신자들이 클로버를 가슴 또는 모자 등에 붙이는 습관이 있는데 이것은 이 일화(逸話)에 기인한 것이다.

    파트리치오는 아일랜드의 포교 사목에 큰 성공을 얻은 것처럼 그동안 남 모르는 역경과 고통을 당한 적도 적지 않았다. 그 하나는 그가 부활 축일에 사람들에게 세례를 주고 있었는데 전부터 신자였던 그 지방의 추장 고로틱이 무슨 영문인지 신자들을 습격해 죽이거나 혹은 노예로 삼은 사건이었다.

    파트리치오는 그의 난폭함을 슬퍼하며 즉각 서간을 보내 그의 그릇됨을 타이르며 즉시 포로로 잡아간 형제들을 석방하라고 명했지만 추장은 완강히 거절했으므로 평화를 사랑하는 주교께서도 눈물을 머금고 그를 파문에 처하지 않을 수 없었다.

    파트리치오는 각지를 순회하며 복음을 전하면서 기도하고 덕을 닦는데도 게을리 하지 않았다. 전승에 의하면 그는 밤을 세 부분으로 나누어 제1부분에는 다윗 성왕의 시편 백편을, 제2부분에는 시편 나머지 50편과 기도를 올리고, 제3부분에는 수면으로 돌을 베개 삼아 쉬었다고 한다. 이같이 일생을 하느님의 영광을 위해 봉헌한 파트리치오는 많은 공로를 쌓고, 464년 80세로 세상을 떠났다.


    대구대교구 홈에서

    2018-10-30 11:12:41
  • 노아가다

    소설같이 파란만장한 삶으로 유명한 성 파트리치오는 ‘성 파트리치오의 방패’라고 하는 아름다운 기도문의 작가로 알려져 있다.

    "예수 그리스도님! 오늘 나의 방패가 되소서. 나와 함께 계시고, 내 앞에 계시며, 내 뒤에 계시고, 내 안에 계시고, 나의 기초가 되는 반석이 되소서.”

    “그리스도는 고요 안에 계시고, 위험 안에서도 계시며, 나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의 마음에도 계시고, 친구와 이방인의 입술에도 계십니다.”

    이 기도문을 성 파트리치오가 직접 썼는지는 확인할 수 없지만 이 기도를 통해 그의 삶과 신앙이 어떠했는지 짐작할 수 있다. 다른 성인들과 마찬가지로 그도 예수 그리스도를 삶의 중심에 두고 살았다. 그가 행한 모든 것들은 복음의 메시지에 대한 열정적인 믿음의 표출이었다. 더구나 대개의 사람들이 읽거나 쓸 줄을 몰랐던 시기에 그의 복음적 삶은 예수님의 참 복음을 보여 주는 표양이 되었다.

    우리의 삶은 우리가 믿는 바의 반영이다. 우리가 물질주의나 소비주의에 집착한다면 우리의 행동도 그것을 드러낼 수밖에 없다. 우리가 자기 자신만을 생각한다면 만나는 사람들에게 그런 모습을 보여 줄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러나 만약 성 파트리치오처럼 남을 위한 삶과 희생이라는 참된 복음을 받아들인다면 우리는 세상의 부패한 곳에 생명과 희망을 전해 줄 전달자가 될 것이다. 나는 말과 행동은 복음적인가? 성 파트리치오의 전적인 헌신을 본받자.


    까리따스수녀회 홈에서

    2018-10-30 11:13:25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799 물망초 2018.10.30 69
798 물망초 2018.10.28 88
797 노아가다 2018.10.26 98
796 노아가다 2018.10.16 119
795 그레고리오 2018.08.19 140
794 관리자 2018.08.09 236
793 정진정진 2018.06.28 198
792 노아가다 2018.05.15 428
791 용산희망나눔 2018.05.08 392
790 클라라 2017.11.02 691
맨처음 맨 마지막
목록

하단 정보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동 81길 38 | 대표전화 02.796.1845 / 02.796.1846 | 혼인성사 안내 02.796.1847 | 팩스 02.790.5017